해외 연구자 "게임 질병코드 도입은 정상적인 게임 이용자에 낙인"

해외 연구자 "게임 질병코드 도입은 정상적인 게임 이용자에 낙인"

2024.07.06. 오전 00: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게임 질병코드 도입을 앞두고 성급한 결정을 피해야 한다는 해외 석학들의 주장이 나왔습니다.

오늘 오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게임이용장애 국제 세미나'에서 해외 심리학자들은 게임이용장애에 대한 합의된 정의나 기준에 대한 연구가 아직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학술적으로 명확하지 않은 사안에 질병코드를 도입한다면 일상적인 게임 이용자를 마치 장애가 있는 것처럼 '낙인' 찍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통계청이 5년마다 개정하는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 개정을 앞두고 민간협의체를 통해 게임 질병코드 도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